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여파 "식사예절도 바꿔 놓았다"
윤찬수 아산부시장, 한 방향 일렬식사로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0/03/10 [11: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마주앉아 식사하는 모습을 바꿔 놓고있다. 서로에 대한 안전때문이다.

 

윤찬수 부시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공무원들과 함께 본부 인근 식당에서 한 방향 중식 일렬 식사를 하고 있다  © 아산투데이

 

아산시 윤찬수 부시장은 지난 9일 재난안전대책본부 콘트롤타워 중식부터 한 방향일렬 식사를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작했다. 마주 앉았을때 혹시모를 비말 감염 등에 대한 예방 차원이다.

 

윤 부시장은 “코로나19예방을 위해 밀폐된 양방향 식사공간보다 한 방향 식사는 비말에 의한 감염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부시장은 시청 구내식당 한 방향 일렬식사를 당부했으며, 10일 중식부터 구내식당은 ‘마주보지 않고 식사하기’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배식시간도 2부제를 적용해 1부 12:00~12:20, 2부 12:20~12:40로 나눠 진행되며, 부서별로도 2개조로 나눠 식사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렬식사, 사회적거리두기, 아산시,윤찬수 아산시부시장, 일렬식사, 사회적거리두기, 아산시,윤찬수 아산시부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