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반도 통일과 평화 관련" 선문대 유학생들 "열띤 토론"
선문대, 제8회 대학생 국제통일심포지엄 개최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 주제 발표
통일 과정과 통일 후의 대안과 다양한 해결방안 제시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19/11/13 [21: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제8회 대학생 국제통일심포지엄 단체기념촬영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한반도 통일과 평화에 관련된 7개국 유학생들의 열띤 토론이 선문대에서 열렸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13일 아산캠퍼스 국제회의실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천안시협의회(회장 이완용)와 공동으로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선문대 한일 대학생들의 식전공연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이날 행사는 한반도 통일과 관련된 국가의 유학생을 대상으로 남북통일 문제와 국제 평화를 연계해 대학생들의 통일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개최됐다.

 

▲ 토론회 전경(좌에서 네 번째)하채수 위원, (다섯 번째) 조한범 박사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심포지엄은 하채수 민주평통자문위원(선문대 한국어교육원장)의 사회로,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가 주제 발표를 했다. 북한 문제와 동북아 정세에 대한 전문가인 조 박사는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이라는 주제를 통해 최근 북핵 문제 해결을 통한 한반도 평화 노력과 국제 정치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소개했다.

 

▲ 한국 대표 유은희 학생 외 토론 참가자들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토론에는 유은희(선문대 글로벌한국학과, 한국), 맥사라(조지타운대학교, 現 서울대, 미국), 이니키 기요카(선문대 신학순결학과, 일본), 김청(선문대 치위생학과, 중국), 쩐티짠(선문대 식품과학과, 베트남), 스크리프첸코 그레고리(선문대 산업경영공학과, 러시아), 페트릭 글렌 순길 프리티(선문대 스포츠과학부, 영국)이 각 나라를 대표해 참가했다. 이들은 통일 과정과 통일 후 해결해야 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측면에서 대안과 해결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 쩐티짠 베트남 대표 학생 토론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이재영 부총장(선문대)은 격려사를 통해 “8년째 대학생 국제통일심포지엄을 민주평통과 함께 개최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면서, “한 시대의 사회적 의식의 잣대는 대학생들의 의식에서 살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을 위한 국제적 역량을 제고하고 범국민적 통일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서는 대학생들의 의식이 살아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완용 회장은 “오늘 행사는 북미간 대화가 새롭게 모색되고 있는 가운데 진행돼 더욱 의미가 깊다”면서, “여러 국가의 학생들이 진행한 심포지엄이 국제적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학생이 많은 선문대에서 계속적으로 심포지엄을 개최해 그 의미를 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패널 토론(가운데) 하채수 위원  /사진=선문대     © 아산투데이

 

한편 하채수 위원은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선문대의 학생단체인 청년학생연합회를 중심으로 평화와 통일에 대한 스터디그룹을 활성화시켜 이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 제8회 대학생 국제통일심포지엄,선문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