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양문화원, ‘눈앞에서 펼쳐지는 즐거운 역사 여행’ 개강
아산시민 역사교실, 오는 11월 14일까지 총 27회 운영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19/03/29 [11: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산의 역사를 함께 배우는 아산시민과 어린이들     © 아산투데이


 온양문화원(원장 정종호)은 3월 28일(목) 오후 7시 아산시민을 대상으로 아산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알 수 있는 아산시민 역사교실 “눈앞에서 펼쳐지는 즐거운 역사여행”의 개강식을 열었다.

 

아산시민역사교실은 온양문화원 향토문화 연구소(소장 김일희)와 함께 운영하며, 3월 28일부터 11월 14일까지(총 27회) 매주 목요일 오후 7시부터~9시까지 온양문화원 사랑방에서 역사교실을 운영한다.

 

▲ 장미숙 온양문화원 향토문화연구위원의 역사교실 일정 설명     © 아산투데이

 

이날 개강식에서는 오리엔테이션 및 아산 전반의 역사 이야기를 시작으로 상반기 '영인, 인주지역의 역사 속 인물, 지역의 옛이야기', '음봉, 둔포지역의 역사속 인물, 문화유산, 지역의 옛이야기', '신창, 선장, 도고지역의 역사속 인물, 문화유산, 지역의 옛이야기'에 대하여 집중 교육하며 총 3회에 걸쳐 문화유적 답사 및 연구, 토론을 실시 할 계획이다.

 

▲ 정종호 문화원장 인사말     © 아산투데이

 

정종호 온양문화원장은 "아산시민역사교실을 통해 시민들에게 우리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정확한 인지와 교육을 토대로 문화유적 스토리텔링화 할 수 있도록 하며, 저녁 시간이지만 끝까지 수업에 참여하여 지역의 애향심과 문화를 홍보하고 마을의 역사이야기를 발굴 할 수 있도록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 김일희 온양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장의 개강식 인사     ©아산투데이

 

또한 김일희 향토문화연구소장은 "온양문화원에 향토문화연구소가 발족되어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하고, 역사 공부를 통해 우리의 현 생활이 곧 나의 역사임을 깨닫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향토문화연구위원들을 포함하여 외부 특강 강사의 수고로움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 천경석 강사의 아산 전반의 역사 이야기 강의모습     © 아산투데이

 

수업에 참가한 시민은 "온양문화원에 걸 맞는 역사 교실 개설의 홍보 현수막을 보고 수강 접수하여 매우 만족하고, 앞으로 다양한 역사 수업을 재미있게 풀어주어 흥미를 유발하고 역사 문화 도시 아산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앞으로 총 27회 수업에 참가한 시민에게는 수료증을 발급하여 나눠줄 계획이며, 외부 초청 특강 수업도 2회 진행할 계획이다. 교육관련 문의는 온양문화원 사무국(545-2222)으로 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