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 공회전 제한 총 92개 지역 확대

이대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08:10]

아산시, 공회전 제한 총 92개 지역 확대

이대성 기자 | 입력 : 2024/07/08 [08:10]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대기오염 저감을 위해 운영하던 제한 지역을 확대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공회전 제한 지역은 기존 버스 터미널 2곳에서 공영주차장, 공영차고지, 부설주차장 등 총 92개 지역으로 확대된다.

 

제한 지역 내에서의 공회전은 온도에 따라 2분(5도~25도 범위), 5분(5도 미만, 25도 이상) 범위에서 가능하다.

 

제한 시간을 초과하는 경우 1차 경고 후 2차 적발 시 과태료 5만원이 부과된다.

 

단 온도가 0도 이하이거나 30도 이상, 냉동·냉장차, 정비 중인 자동차, 긴급자동차 등은 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읍면동 거점 버스 환승센터와 차고지·회차지 등 공회전이 빈번히 발생하는 곳을 대상으로 공회전 제한 지역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강한용 시 환경보전과장은 “시민들이 공회전 제한 지역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숙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와 행정 계도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공회전 제한 지역 확대를 통해 공회전 시 배출되는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대기 오염 물질을 저감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