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조선의 달밤’ 아산 외암마을 야행 성료

주최측 추산 사흘간 10만여명 찾아
민속마을서 레이져쇼 등 선봬

이대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6/09 [12:56]

‘조선의 달밤’ 아산 외암마을 야행 성료

주최측 추산 사흘간 10만여명 찾아
민속마을서 레이져쇼 등 선봬

이대성 기자 | 입력 : 2024/06/09 [12:56]

▲ 아산 외암마을 야행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조선시대 달밤 아래 정취를 느껴볼 수 있는 사흘간의 시간여행 ‘아산 외암마을 야행’이 막을 내렸다.

 

지난 6~8일 ‘조선시대 외암마을로의 초대’를 주제로 열린 이번 야행 행사에는 주최측 추산 10만 5000여명이 방문했다. 마지막 날인 8일에만 반 가량인 5만명 이상이 방문해 외암마을 일대가 인파로 북적였다.

 

외암마을 야행은 국가유산청의 ‘문화유산 야행’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작된 축제다.

 

3회째를 맞은 올해는 외암마을의 고즈넉한 풍경과 어우러진 환상적인 빛의 향연으로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아산 외암마을 야행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어린이 관람객들은 마을 입구부터 펼쳐진 환상적인 레이저쇼와 살아있는 듯 연출된 장승의 인사 홀로그램에 탄성을 쏟아냈다.

 

낮에 봐도 아름다운 외암마을의 야경은 다양한 경관조명과 어우러져 마을 전체가 포토존 역할을 했다. 특히 초가지붕과 어우러진 보름달 인공조명, 반딧불이 조명과 돌담길 등이 인기가 많았다.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공연도 큰 호응을 얻었다. 다양한 만들기 체험 부스는 어린이 관람객들로 내내 북적였고, 사전신청이 필요한 예안이씨 장가드는 날, 외암서당, 선비주안상, 선비 차문화 시연 및 체험, 마을한바퀴 등은 일찌감치 마감되는 등 큰 인기를 누렸다.

 

▲ 아산 외암마을 야행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마지막 날 오선분 가옥 앞 주무대와 저잣거리에서는 국악인 지현아와 DJ MAJE의 전통국악-EDM 콜라보 공연을 비롯해 팝 전자현악그룹 ‘JOY’, ‘가온병창단’의 가야금 공연, 국악앙상블 ‘아따누리’, 인디밴드 ‘파마씨’ 등 관람객의 흥을 일깨우는 다양한 공연이 이어졌다.

 

방기철 선문대 사학과 교수가 ‘외암 이간 선생의 삶과 사상’을 주제로 진행한 인문학 콘서트,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문화유산 투어 ‘마을한바퀴’, 외암마을 구전설화를 연극으로 구성한 ‘외암마을 옛날옛적에’ 등 외암마을과 이간 선생을 배울 수 있는 다채로운 교육 콘텐츠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 아산 외암마을 야행  /사진=아산시  © 아산투데이

 

박경귀 시장은 “올해 ‘야행’은 아산시민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많은 분이 찾아주셨다. 단 3년 만에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했다는 데에 의미가 깊다”면서 “마을을 방문한 모든 분께 아름다운 추억의 밤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옛 정취가 남아 있는 외암마을과 어우러진 화려한 레이저쇼는 외암마을에 색다른 매력을 부여했다”면서 “올가을 짚풀문화제, 내년 야행도 새롭고 멋진 모습으로 준비해 매년 또 오고 싶은 행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약 500년 전부터 형성돼 현재까지도 주민들이 실제 거주하고 있는 외암마을은 국가민속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으며, 추사체 현판·소나무·괴석이 어우러진 정원 등을 보유한 건재고택과 참판댁·연엽주·돌담길·기와 및 초가 등 유서 깊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명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