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산시 간부공무원, 공사 하도급 요구 논란

“하도급 업체 지정·공사 독촉 잘못” 수주업체, 감사위 조사 요구
“지역건설 활성화 차원…강요 아닌 협조 요청” 당사자 반박

최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11:46]

아산시 간부공무원, 공사 하도급 요구 논란

“하도급 업체 지정·공사 독촉 잘못” 수주업체, 감사위 조사 요구
“지역건설 활성화 차원…강요 아닌 협조 요청” 당사자 반박

최솔 기자 | 입력 : 2024/05/13 [11:46]

▲ 아산시청     ©아산투데이

 

 아산시 간부공무원이 공사 수주업체에 불법 하도급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시와 제보자 등에 따르면 선착장 설치공사와 관련해 하도급 업체 지정과 공사진행 독촉을 이유로 공무원 A씨에 대한 감사요구서가 최근 시 감사위원회에 접수됐다.

 

지난달 3일 공고된 이 사업은 영인면 일원에 선착장 1개소를 짓는 것으로 공사비는 약 7억 6000만원, 사업기간은 착공일로부터 120일이다.

 

신속집행 추진을 위해 지방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긴급으로 공고됐으며, 공고문에는 ‘단독이행’ 방식으로 명시됐다.

 

그러나 A씨가 수주업체 대표에 “모 업체에 공사를 주라”며 정해진 방식에서 어긋나는 하도급을 요구했다는 게 제보자 측 설명이다.

 

또 A씨가 소속된 부서에서는 ‘한 달 안에 공사를 끝내달라’며 재견적을 요청하는 내용의 전자우편을 보내는 등 일방적으로 공기 단축을 독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A씨는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요청했을 뿐 강요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A씨는 <아산투데이>와 통화에서 “현재 시는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 업체 참여 확대, 지역 장비·자재·인력 우선 사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 대표가 인사하러 왔을때 이같은 취지에서 지역업체 사용을 요청한 것”이라며 “담당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말을 했을 뿐이다. 하도가 이뤄지려면 정해진 승인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 추진을 위해 환경청으로부터 점용허가를 어렵게 받았다”며 “특히 여름철 우기에는 공사를 못하니 서둘러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위는 해당 건에 대한 기초조사를 벌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