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친환경 금산양수발전소 성공 추진 첫 발

도·금산군·한국남동발전㈜ 거버넌스 구축 협약

김병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5:39]

친환경 금산양수발전소 성공 추진 첫 발

도·금산군·한국남동발전㈜ 거버넌스 구축 협약

김병철 기자 | 입력 : 2024/03/04 [15:39]

▲ (왼쪽 세번째부터)박범인 금산군수와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4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금산양수발전 상호협력 거버넌스 구축 협약 체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 아산투데이

 

 충남도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사업인 ‘금산양수발전소’ 건설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김태흠 지사는 4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범인 금산군수,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과 ‘금산양수발전 상호협력 거버넌스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발전소 조기 건설은 물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위해 ▲지역발전정책 공동개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관광자원 개발 ▲발전소 주변 마을 지원 ▲친환경에너지 확대 등 국가 탄소중립경제 선도를 위한 사업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의거한 ‘신규 양수발전 공모사업’ 예타대상 사업지로 금산군 부리면 방우리 일원을, 사업자로 한국남동발전을 선정했다.

 

151만 6000㎡(약 46만평) 부지에 500메가와트 규모로 건설되는 양수발전소는 금산군 전체 사용량의 4배 이상에 해당하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양수발전은 하부댐 물을 상부댐으로 끌어올려 저장해 두었다가 전력수요가 증가할 때 저장한 물을 낙하시켜 전기를 생산한다.

 

상부댐으로 양수하는데 필요한 전기는 낮시간에는 태양광과 풍력에서 과잉생산되는 전력을, 밤시간에는 유휴전력을 활용하는 만큼 탄소중립경제를 견인할 발전방식으로 꼽히고 있다.

 

총사업비는 1조 5469억원이며 2037년 말 준공 예정이다.

 

발전소 운영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향후 50년간 지원금 493억원, 지방세 수입 350억원, 관광수익 5000억원 직접고용 120명, 인구 420명 증가 등 총 1조 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도는 예측했다.

 

이와 함께 발전소 주변 지역과 연계한 복합관광지 개발 및 연관 산업육성이 가능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 지사는 “금산양수발전소가 ‘지역경제의 발전소가’ 되도록 하겠다”며 “지역에 수조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는 이번 사업의 관건은 신속한 예타 통과인 만큼 힘쎈충남답게 적극적인 지원으로 성공적인 협력 모델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