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장헌 도의원 “반도체 육성정책 충남이 선도해야”

도내 반도체 관련 245개 기업 포진…후공정 선도기술 확보, 소·부·장 생태계 자립 지원 촉구

아산투데이 | 기사입력 2022/09/15 [18:06]

안장헌 도의원 “반도체 육성정책 충남이 선도해야”

도내 반도체 관련 245개 기업 포진…후공정 선도기술 확보, 소·부·장 생태계 자립 지원 촉구

아산투데이 | 입력 : 2022/09/15 [18:06]

▲ 안장헌 충남도의원이 15일 제3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 아산투데이

 

 전 세계적으로 펼쳐지는 반도체 전쟁에서 충남이 살아남기 위한 정책 제안이 나왔다.

 

안장헌 충남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아산5)은 15일 열린 제3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반도체 후공정 주도권 확보를 통한 충남 연계산업의 중흥과 좋은 일자리 확보’를 주제로 5분발언에 나섰다.

 

안 의원은 “우리나라에는 세계 유수의 반도체 생산기업이 있으나 큰 위기에 봉착했다”며 “미국의 반도체 지원법과 함께 대만의 반도체 기술 유출 방지 관련 개정법 등 반도체 전쟁이 본격화됐다. 특히 설계·반도체 위탁생산·후공정 등의 분야에서는 선도 국가와의 격차가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충남의 경우 삼성전자의 아산 배방 후공전 라인을 비롯한 반도체 관련 245개의 기업이 포진돼 있고 반도체 후공정 생태계가 조성돼 있으며 많은 대학이 있어 인재양성이 용이하다”며 “중앙정부 역시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을 발표하는 등 반도체 육성 정책을 펼치는 상황에서 우리의 강점을 살려 선도적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선택과 집중’식 지원으로 반도체 후공정 선도 기술을 확보하고 후공정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생태계 자립을 지원하며 3400억원 규모의 지자체 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방향 전환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