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민규 충남도의원, 1인 가구 지원 방안 마련 촉구

도내 1인 가구 비율 34.2%…사회 속도 변화에 발맞춘 정책 마련 시급 요구

아산투데이 | 기사입력 2022/09/15 [18:02]

지민규 충남도의원, 1인 가구 지원 방안 마련 촉구

도내 1인 가구 비율 34.2%…사회 속도 변화에 발맞춘 정책 마련 시급 요구

아산투데이 | 입력 : 2022/09/15 [18:02]

▲ 지민규 충남도의원이 15일 제3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 아산투데이

 

 지민규 충남도의회 의원(국민의힘·아산6)은 15일 제34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1인 가구에 대한 충남도의 현실적인 지원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미·비혼율이 증가하고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혼자 사는 1인 가구가 급증함에 따라 청년 주거문제, 여성 안전문제 등이 대두되는 것을 감안해 연령·세대·성별 특성에 맞는 1인 가구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충남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의 비율은 34.2%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6위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4만 9000가구에서 2021년 32만 7000가구로 15년 만에 두 배를 넘어선 수치이다.

 

지 의원은 이날 5분발언을 통해 “충남의 경우 세 가구당 한 가구 이상이 1인 가구”라며 “1인 가구 비중이 급증함에 따라 이미 민간에서는 주택, 식품, 가전 등 맞춤형 상품을 내놓고 있으나 행정과 정책은 그 속도에 발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 1인 가구 안심종합계획을 예로 들며 “조례 개정을 통해 정책자문위원회 및 1인 가구 지원센터 설치와 전담 부서 신설 통한 정책 시행 등 변화하는 사회에 충남도의 발 빠른 대응 체제 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